처음에는 증상이 없어서 놓치기 쉬워요, 간암



  • 간암이란?


간은 우리 몸에서 소화흡수와 대사, 지혈 등 여러 가지 일을 맡아서 하는 기관이에요. 우리 몸에서 가장 큰 장기죠. 이런 간에 암이 생기는 것을 간암이라고 불러요. 간암 중에서도 간세포암이 70% 이상을 차지해요. 간세포는 손상을 받으면 스스로 재생하는 능력이 있어서 어느 정도는 회복할 수 있지만, 허용할 수 있는 단계를 넘어서면 뒤늦게 증상으로 나타나요. 간 질환을 비롯해 간암이 상당히 늦게 발견되는 이유도 이것 때문이지요.

  • 간암의 위험 요인


간세포암의 주된 위험 요인은 B형간염, C형간염 바이러스예요. 그 외에도 알코올성 간질환, 곰팡이에서 생기는 아플라톡신 같은 독소가 원인이 될 수 있어요. B형간염이나 C형간염을 앓고 나서 간경변이 진행된 환자나 만성 간염 환자에게 간암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요. 간내 담관에서도 암이 생길 수 있는데, 담석이나 기생충, 선천성 질환이 원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요. 


  • 간암의 증상


침묵의 장기라는 이름답게, 초기 간암은 거의 증상이 없어요. 오히려 증상이 없는 게 사람들이 병원을 늦게 찾게 하는 원인이 되기도 해요.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하면 이미 암이 어느 정도 진행된 경우가 많아요. 처음에는 피곤하고, 기운이 없어요. 속이 메스껍거나 구토를 하기도 해요. 식욕이 줄고, 체중도 줄어들어요. 시간이 지나면 복부에서 덩어리가 만져지거나, 오른쪽 윗배가 아프기도 해요. 피부와 눈이 노랗게 변하는 황달 증상을 보이는 사람도 있어요. 


  • 간암의 진단


간암이 의심되는 경우 혈액검사와 함께 초음파, CT, MRI 등의 영상 검사를 해요. 혈액으로 간암 표지자를 검사해서 수치가 상승해 있는지 확인하는데, 간암이 있어도 수치가 상승하지 않기도 해서 영상 검사도 꼭 확인해야 해요. 영상 검사를 통해 간암의 크기나 전이 여부, 간암과 다른 혈관과의 관계도 확인할 수 있어요. 일부는 실제로 간 조직을 떼어서 검사하는 조직검사가 필요하기도 해요. 


  • 간암의 치료


간암의 진행 단계나 위치, 크기, 환자의 건강 상태에 따라 치료 방법은 달라져요. 치료 방법은 암을 완전히 제거하는 방법과 진행을 막는 방법으로 나뉘어요. 암을 완전히 제거하는 방법으로는 간 절제술, 간 이식술이 있어요. 간 절제술은 암세포가 크지 않고 혈관을 침범하지 않아야 해요. 또 간의 기능이 양호하고 전이가 안 된 경우에만 할 수 있어요. 간이식은 암의 크기가 작고 재발의 위험이 적을 때 고려하는 방법이에요. 

수술로 완전히 암을 절제할 수 없는 경우에는 암의 진행을 막는 방법을 통해 치료해요. 초음파를 통해 암의 위치를 확인하고 바늘을 꽂은 다음에, 바늘 끝에서 고주파 전류 발생시켜서 암세포를 괴사시키는 고주파 치료법이 있어요. 바늘을 체내로 삽입 후 에탄올을 주입해서 암세포를 괴사시키는 경피적 에탄올 주입술도 있어요. 간암에 혈관을 공급하는 동맥을 찾아서 항암제를 주입하고 색전 물질로 혈관을 막아버리는 경동맥 화학색전술도 사용할 수 있어요. 최근에는 항암제가 천천히 흘러나오는 비즈나 방사성 동위원소를 주입하는 시술도 있어요. 이 외에 항암 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치료를 병행하기도 해요. 


  • 간암의 조기 발견과 예방


간암은 고위험군이 명확해서, 고위험군인 B형간염, C형간염, 간질환 환자는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해요. 안타깝게도 간암은 치료 후에도 재발하는 경우가 더러 있어서, 치료 후에도 검사를 소홀히 여기면 안 돼요. 간 손상을 막기 위해 음주는 자제하세요. 흡연도 간암에 나쁜 영향을 주니 금연하세요.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이나 약초도 간 손상을 유발할 때가 있어서 꼭 의료진과 상의 후 복용하세요.